1. 대한민국은 어떤 터인가

지금 까지는 자신이 살고 있는 집이라든지, 사무실, 1평도 되지 않는 조상의 묘 자리에 대해 이야기했다. 그러나 우리의 조국이며 영원히 살아가야 할 이 대한 민국은 어떤 터이며 어떤 곳일까? 궁금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일반 개개인의 터와 마찬가지로 터의 좋고 나쁨에 따라서 그 나라의 국운이 좌우될 수 있는 것이다. 지역적으로 아프리카가 못사는 이유는 그 아프리카라는 곳의 터가 좋지 않기 때문이다. 왜 하필이면 더운 지방에 살게 되었느냐는 것 은 결국 못살게 되는 지정학적 특성이 가장 큰 요인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.
지금은 많이 달라졌지만 강원도를 예를 들면 아래 지방인 경상도와 전라도 지방보다는 예 전에는 훨씬 못살았다. 그 토질이 척박하여 농업이 주업이었던 시대에는 농사 짓기가 무척 어려웠다. 1년 중 반 정도를 차지하는 겨울이 식물의 성장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었고 겨울 이면 길이 막히고 외출조차 하기 힘들 정도로 눈이 많이 내리고 그 추위 또한 엄청나서 겨 울을 나기 위해 땔감과 식량 등을 단단히 준비해야만 겨울을 날 수 있었으니까 그나마 춥지 않은 기간에도 월동준비를 위해 많은 시간을 허비해야하는 데 비해 경상도나 전라도 지방은 따뜻해서 크게 그런 불필요한 월동 준비를 위한 시간을 허비하지 않아도 되었고 따뜻한 기 후로 인해 식물 성장 또한 좋은 조건하에서 할 수 있었던 것이다. 또한 산악 지형인 관계로 타지방과의 교류가 활발하지 못해 생활에 필요한 정보가 어두워 구 시대적 방법을 답습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.

이런 여건은 바로 지리적이고 지정학적인 요인, 한마디로 표현하면 '터'가 좋지 않은 것 이다. 즉, 농업을 주로 하는 터로서는 좋지 않았다. 그러나 지금은 농업 위주의 터의 기능 이 아닌 관광지로서의 터의 기능으로 바꾸니까 현재는 좋은 터가 되는 것이다. 그 터의 등 급은 시대의 흐름에 따라 기(氣)의 흐름이 바뀌듯이 '터'도 바뀌어 그 등급도 바뀐다. 예전 에 척박하여 농사를 지을 수 없던 땅이 농사의 용도가 아닌 관광의 용도에 사용되면 그 터 의 등급은 상승하는 것이다. 그것은 음식과 마찬가지로 체질에 맞는 음식이 있듯이 그 나라 의 땅의 형상에 따라 용도에 맞게 개발한다면 그 땅의 기운은 상승하는 것이고 그 등급은 상승할 수 있는 것이다. 그래서 기란 항상 가변적인 것이지 불변의 것이 아니다. 상전벽해 (桑田碧海)라는 말처럼 산업화가 급격한 빠르기로 진행되는 현대사회에서는 더 더욱 그렇 다.

그렇다면 우리 나라 전체의 터는 필자가 분류한 등급으로 보면 몇 등급이나 될까? 결론부 터 이야기하면 남한은 3등급 터(좋은 터)이고 북한은 5등급인 나쁜 터이다. 지금은 이런 상 태지만 통일이 되면 1등급(아주 좋은 터)으로 바뀌어 버린다. 그래서 통일되기 전까지는 우 리의 국운이 상승하는 데는 어느 정도 한계가 있다고 본다. 그렇다면 통일되지 않은 현재의 상태는 왜 3등급과 5등급으로 나타나는 것일까. 그것은 남한의 경우 지정학적으로 보면 어 떤 의미에서 섬이나 마찬가지이다. 즉, 북으로 통하여 중국이나 소련의 대륙과 육로로 이동 하거나 교역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남북대치상황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막혀 있다. 그것 도 그냥 막혀 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가 폭약을 장치하고 살기를 드러내며 대치하며 막혀 있 는 것이다. 즉 기의 흐름이 차단된 곳에서는 좋은 등급이 나올 수 없는 것이다. 북한 역시 마찬가지로 대륙과의 교역은 자유로울지 모르나 남쪽이 막혀 있음으로서 기의 흐름이 차단 되어 5등급으로밖에 나올 수 없는 것이다.

음양오행으로 조금 더 이해를 구한다면 방위로 남쪽은 바로 양기(陽氣)를 뜻하는 불, 즉, 화(火)이다. 이 화의 기운은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것이다. 불이 없다면 어떠하겠는가 그리 고 모든 에너지의 원천이 바로 불이다. 우리가 사용하는 전기도 바로 이 불이 그 모체이고 우리 생활 전반에 걸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요소가 바로 불인 것이다. 그런데 북한은 이 불의 기운을 제대로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춥다. 그곳에서 생활하는 사람 모두가 몸만 추운 것이 아니라 마음도 추운 것이다. 추우면 모든 것이 움츠러든다. 현재의 북한 실상과 너무 도 잘 맞아떨어진다. 그래서 휴전선이 허물어지고 남쪽의 기운이 북쪽으로 뻗어주어야만 북 한이 좋아지는 것이다. 북한 당국도 해로(海路)에 의한 남북간의 교역보다는 육로(陸路)에 의한 교역을 추진해야만 그나마 숨통이 트여질 것이다.

남한 역시 삼면이 바다로 싸여 있어 물이 너무 많은 형국이다. 물이란 본시 찬 성질이고, 흙이 많으면 물을 가둘 수 있지만 적은 흙은 물에 견디지 못하고 허물어져 버린다. 토극수 (土克水)라고 해서 흙이 무조건 물을 이길 수 있는 것은 아니다. 흙도 그 양이 어느 정도 확보되어야 물을 이겨서 물을 가둘 수 있는 것이다. 그런데 남한은 너무 많은 물에 싸여 있 다. 그래서 그 물의 기운을 물리칠 수 있는 흙의 기운이 필요하다. 그 흙의 기운은 대륙을 통해 북한을 거쳐 남쪽으로 그 기운이 와주어야 하는 데 가로막혀 그 흙의 기운이 내려오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. 그래서 북쪽이 뚫려야 그 기운이 아래로 내려와서 물의 기운을 잠재울 수 있다. 이렇게 남과 북은 서로의 기운을 절대적으로 필요해하고 있다. 정주영 회장이 소 떼를 몰고 그 물꼬를 트기는 했지만 금강산 관광도 필자의 생각으로는 가급적 육로에 의한 교류를 권하고 싶다. 자꾸만 이 막힌 휴전선이 허물어져야 하는 것이다.

이제야 기의 흐름이 조금 통하기 시작했다. 앞으로는 점점 더 많은 기가 남북간에 통하게 되어 이 살기(殺氣) 넘치는 장벽도 언젠가는 허물어지리라 생각된다. 그 때가 통일이 되는 날인데 통일이 되면 우리 나라의 국운은 급상승하게 될 것이다. 남과 북이 서로의 부족한 부분을 메워 줌으로 인해 한반도는 1등급의 터로 탈바꿈되는 것이다. 그러면 그 날이 언제 쯤 오게 될까? 필자가 진단한 바에 의하면 앞으로 약 15년 후인 2012년 6월경에 가능할 것 으로 진단된다. 15년이란 세월이 긴 것 같지만 그렇게 긴 세월은 아니다. 통일이 되면 우 리 나라는 그야말로 세계의 지도적 나라로서 손색이 없을 것이다.

서해안에는 상당량의 석유도 매장되어 있다. 적어도 3개소 정도가 있는 것으로 추정되 는 데 그 위치도 필자는 어느 정도 알고 있다. 아마 그것은 통일 이후에는 개발되어 사용될 것으로 추정된다. 그러면 100% 에너지를 수입해서 사용하는 데 비해 국익에 상당한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.

필자는 손님이 많은 식당에 가면 반드시 그 식당의 등급을 진단해보는 데 대부분 1등급에 서 3등급까지의 자리이다. 4등급 이하의 장소는 한번도 보지 못했다. 이렇게 터는 중요한 것이다. 다소 음식 맛이 좋지 않아도 왠지 그 식당에 가면 맛있게 느껴지는 것이다. 마치 향기로운 냄새가 나오는 곳으로 자신도 모르게 발길을 돌리는 것처럼 말이다. 통일만 되면 우리 대한민국은 1등급의 터로 바뀌어져 어디로 가든지 활력과 즐거움이 넘치는 그런 곳이 될 것이다.
  2. 김대중 전대통령과 수맥
요즈음 같은 어려운 시기에는 국가 영도자의 건강도 상당한 관심사다. 국가 영도자의 건 강은 곧 그 나라 국운과 깊은 관계가 있고 그 나라의 흥망성쇠 역시 국가 영도자의 의식과 능력에 따라 엄청난 차이가 있음을 국내외의 역사를 통해서 충분히 느낄 수 있다. 가깝게는 대통령이 되려고만 했을 뿐 되고 나서 어떤 식으로 이 나라를 이끌고 나가야겠다는 의식도 없이 이 나라를 이끌어 온 지도자가 있는가 하면 마치 개인의 사욕을 챙기기 위해서 대통령 이 된 것처럼 천문학적인 엄청난 비자금을 조성한 지도자가 가까운 과거에 있었다. 이와 같 이 국가 영도자 한 사람에 그 나라의 국운이 달려 있는 것이다. 그만큼 대통령은 모든 면에 서 중요한 것이다.

김 대중 대통령과 관련된 묘소는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? 필자가 직접 현장을 답사한 바에 의해 진단해보면 요즈음 세인들의 관심사인 용인에 있는 김 대통령의 부모 묘소는 필자의 판단으로는 좋은 자리는 못된다. 왜냐하면 김 대통령의 부모 묘소는 두분을 합장(合葬)했는데 수맥이 세 개가 통과하고 있다. 그 중에서 세로 방향인 시신의 길이 방향으로 통과하는 수맥은 폭은 좁으나 80㎝와 60㎝ 폭의 수맥이 2 개가 지나고 있고 가로 방향으로는 약 2m 폭의 상당히 큰 수맥이 통과하고 있다. 묘비 옆의 석등(石燈)은 수맥의 영향으로 지반이 내려 앉으면서 이미 기울어 있는 것이 누구나 한번만 관심가지면 바로 알 수 있을 정도로 눈에 띈다. 이런 자리는 필자가 앞에서 설명했듯이 풍수 지리적으로 아무리 명당이라도 파혈(破穴)되어 좋지 않은 자리로 바뀌어버린다. 즉, 수맥의 영향으로 이미 그 땅은 나무가 자랄 수조차 없는 생기(生氣)가 없는 땅으로 변해있기 때문에 명당이 절대로 될 수 없는 것이다. 그래서 필자의 진단으로는 김 대통령의 부모 묘소는 6등급(조금 더 나쁜 터)으로 진단된다. 이런 묘 자리는 반드시 집안에 우환이 있는 데, 묘 자리에 대해 충분히 앞장에서 다루었지만 나쁜 터라고 해서 모두가 나쁜 것이 아니듯이 주로 자식보다는 손자들한테 우환이 있는 터이다. 김 대통령은 이 묘 자리 때문에 특별한 문제가 생기지는 않는다. 필자가 앞장에서 설명했듯이 묘 자리가 나쁘다고 해서 그 자손 모두가 그 영향으로 재앙이 오는 것은 아니다. 묘 자리에 따라서 선별적으로 그 영향이 미치는 것이다. 그런데 김 대중 대통령의 부모님 묘 자리는 자식보다는 손자에게 그 영향이 미친다는 것이다. 즉, 부모님의 묘 자리가 좋지 않더라도 별다른 영향이 없다는 이야기이다. 나중에는 변할 수 있으나 현재로는 별다른 영향이 없다. 그래서 대통령에 당선되는 데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던 것이다.

그 다음으로 김대중 대통령의 부모 묘소 아래에 잠들어 있는 이미 세상을 떠난 전 부인인 고 차 용 애(車容愛) 여사의 묘 자리는 어떤 자리일까? 결론적으로 이야기한다면 수맥은 없 고 편안한 자리인 2등급(조금 좋은 자리)이며 이 묘 자리를 이곳으로 이장하면서 대통령의 당선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묘 자리라고 필자는 진단한다. 산소 평면도에서 필자가 상세히 그려 놓았듯이 묘하게 수맥을 피해서 잠들어 있다. 다른 묘 자리는 모두 수맥의 영향권내 에 있으나 이 차 여사의 산소만이 수맥을 비켜가고 있다. 이전에 있던 이장하기 전의 묘 자리는 6등급(조금 더 나쁜 터)이었으나 이장한 후인 지금은 2등급(조금 더 좋은 터)으로 되어 이 묘 자리의 좋은 기운이 김 대통령의 당선에 상당한 영향을 미쳤다. 이번의 대통령 당선은 차 용 애 여사의 이장이 결정적 영향을 가져다주었고, 김 대통령의 부모님 묘 자리 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. 만약 김 대통령의 부모 묘 자리가 김 대통령에게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것이었다면 당선이 어려웠을 것이다. 그러나 다행히 그렇지 않고 손자에게 영향을 주는 자리이기 때문에 괜찮은 것이다. 필자가 항상 이야기 하지만 3등급(좋은 터)이 상의 자리는 발복(發福)하게 되는 데 이 전 부인인 차 용 애 여사의 묘 자리는 바로 남편인 김 대통령한테 직접적으로 발복(發福)하는 터이다. 이 자리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데 직접적 인 영향을 끼친 자리이다.

전 부인인 차 용 애 여사 산소 아래에 또 다른 고 김 진 찬(金眞贊)씨의 산소가 하나 있 는 데 김 대통령과 어떤 관계인지는 알 수 없으나 그 자리는 가장 좋지 않은 자리인 7등급 (아주 나쁜 터)이다. 그 자리는 묘 자리 전체를 수맥이 통과하고 있어 이미 봉분이 부분적 으로 상당히 기울어지고 있다.(사진 참조) 조금만 자세히 관찰하면 금방 알 수 있을 것이 다.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 것으로 사료된다.

다음으로 김 대통령의 고향인 하의도에 있는 김 대통령의 조부모 묘 자리를 진단해보자. 그 묘 자리는 조부모 부부가 합장(合葬)된 묘 자리인데 필자의 진단으로는 1등급(아주 좋은 자리)이다. 아마 대통령에 당선되는 데 역시 지대한 영향을 미친 묘 자리가 아닌가 생각된 다. 이 조부모의 산소가 바로 김 대통령에게 발복(發福) 하는 자리이며 이미 오래 전부터 발복(發福) 해오고 있는 자리인 것이다. 그런데 그 조부모의 산소 바로 옆에 김 대통령의 조부의 형님이신 큰할아버지 묘소가 있는 데 그 자리는 7등급(아주 나쁜 터)이다. 그 묘소 전체로 거대한 수맥이 통과하고 있는 것이다. 그러나 묘하게도 김 대통령의 조부모 산소를 비켜가고 있다. 불과 1m 정도밖에 떨어지지 않은 자리인데도 1등급(아주 좋은 자리)과 7등 급(아주 나쁜 자리)이라는 극과 극의 차이가 있는 것이다. 그래서 김 대통령의 큰할아버지 의 후손은 번창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된다. 필자가 하의도를 직접 현지 답사한 바로는 하 의도에는 현재 김 대통령의 부모님을 모신 용인보다도 훨씬 좋은 자리가 아직도 많이 남아 있다. 즉, 1등급 자리가 제법 있다는 이야기이다. 누구의 산소인지는 알 수 없지만 안타깝 게도 1등급 자리를 바로 옆에 두고서 6등급의 자리에 모신 곳도 보았다. 하의도는 누군가가 제대로 된 1등급의 자리에 조상을 모시기만 하면 상당한 인물이 나올 수 있는 곳이라는 판 단이다.

어떤 풍수가의 이야기를 듣고 용인 묘 자리로 이장했는지 알 수 없지만 안타깝다. 수맥을 피해야 하는 것은 기본인데 너무 풍수적인 개념만 집착하다보니 정작 가장 중요시해야할 수 맥을 무시한 것이 용인 묘 자리가 아닌가 생각된다.

하의도에 있는 김 대통령의 생가(生家)는 좋은 자리이기는 하나 대단한 자리는 아닌 것으 로 사료된다. 그 자리는 3등급 (좋은 자리)일 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할 정도는 아닌 것으로 필자는 판단한다.

대통령이 된다는 것은 인간의 힘만으로는 할 수 없는 것이다. 분명 인간이 가질 수 있는 힘 이외에 거대한 힘이 작용했을 것인데 그것이 무엇일까. 그것은 바로 그 당사자와 관련된 영혼의 힘이다. 그 힘이 김 대통령과 관련된 누구의 영혼에서 나왔을까? 그것은 바로 김 대 통령의 조부모와 먼저 세상을 떠난 전 부인인 차 용 애 여사이다. 김 대통령의 할아버지와 할머니 두분 모두의 묘 자리가 1등급(아주 좋은 자리)이다. 이 두분 모두가 김 대통령에 게 발복(發福) 하고 있는 것이다. 1등급 자리는 아주 귀하다. 그리고 전 부인인 차 여사의 묘 자리는 2등급(조금 더 좋은 자리)이다. 대부분의 묘 자리가 좋다고는 하나 3등급(좋은 자리) 수준인데 이 자리들은 상당히 좋은 자리인 것이다. 그렇다면 이번 대통령 출마했을 때부터 발복(發福) 했던 것일까. 그렇지는 않다. 김 대통령의 조부모가 언제 돌아 가셨을 지는 알 수 없지만 지속적으로 발복(發福)이 되고 있었고 그로 인해 야당지도자로서의 명성 도 떨치게 되었던 것이다. 이번에 대통령이 된 것은 그 지속적인 발복(發福)의 결과이다. 발복(發福)이 곧 어떤 결실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그 과정과 결과를 모두 포함하는 의미로 이해해야한다. 아무리 좋은 자리라도 그 발복(發福) 받는 대상이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여 건이 마련되어야지 그 여건이 성숙되지 않으면 과정만 좋게 만들어 주다가 좋은 결과를 가 져올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면 그 결실을 맺어주는 것이다. 예를 들어 발복(發福)이 어린아 이에게 되고 있다면 그 아이가 바로 대통령이 될 수 있는 것은 아니지 않는가? 이와 같이 그 아이가 성장해서 자신의 위치를 찾을 때까지는 그 아이가 자라온 과정에 대해 그 결실을 맺을 수 있는 바탕을 만들어주다가 성장하고 어떤 결실을 맺을 수 있는 시기가 오면 그 결 실을 맺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다. 김대중 대통령의 경우가 바로 그런 것이다. 그래서 조 부모의 묘 자리가 지속적인 발복(發福) 하고 있다가 전 부인인 차 용 애 여사의 좋은 자리 로의 이장으로 인해 조부모 산소의 발복(發福)만으로는 대통령이 되기에는 조금은 부족한 운기(運氣)의 흐름에 힘을 보태 확실한 발복(發福)이 가능하도록 했고, 한가지 더 덧붙이자 면 예전에 김 대통령의 자택인 동교동 자택은 5등급(나쁜 집)의 집이다. 그 곳에서는 절대 적으로 대통령이 되기 어렵다. 그러나 우연인지 몰라도 일산으로 이사했고, 이 일산 사저 (私邸)는 2등급(조금 더 좋은 집)집이므로 또한 발복(發福)하는 집 터이다. 이와 같이 조 부모 산소의 발복(發福)과 전 부인인 차 용애 여사 산소의 발복(發福)과 일산 사저의 발복 (發福)이 어우러져 대통령이 될 수밖에 없었던 것이었다고 필자는 생각한다.


김대중 대통령 부모 산소(수맥이 지나가고 있다)
자세히보기

전 부인 차용애 여사의 산소(수맥이 없고 상당히 좋은 자리이다)
자세히보기

김 대 중 대통령 일가의 산소 평면도(경기도 용인 소재)
자세히보기

[ Email : akj2001@yahoo.co.kr ] [ TEL:(02)575-1817 ]
Copyright 1999 안국준. All rights reserved.